망명한 왕족이

망명한 왕족이 귀국했을 때
20세기는 한국의 왕실에 친절하지 않았습니다. 일본이 대한제국을 주장하자 1907년 고종이 강제 퇴위하고 약한 세자 순종이 즉위했다. 순종은 1926년 후계자 없이 세상을 떠났다.

망명한 왕족이

오피사이트 고종황제에게는 성인이 될 때까지 살았던 네 명의 자녀가 있었습니다.

순종 다음으로 큰 아이인 이강은 후궁에게서 태어나 통치할 수 없었습니다.

그는 1919년 임시정부에 합류하기 위해 한국을 탈출하려 했으나 일본군에게 붙잡혀 이후 면밀히 주시했다.

순종이 왕위에 올랐을 때, 그 다음으로 막내 동생인 이은(이은)이 세자가 되었다. more news

그를 일본화하기 위해 일본 통감 이토 히로부미(Ito Hirobumi)는 10세 소년을 일본으로 보내어 1907년 일본

귀족의 아이들과 함께 가쿠슈인 동류 학교에서 교육을 받았습니다.

1920년 나시모토 마사코 공주와 결혼했다. 두 사람은 결혼을 강요받았지만 서로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유아기에 첫 아이의 죽음은 잔인한 타격이었습니다.

1931년 둘째 아들 이구(Yi Gu)가 태어나 MIT를 졸업한 뒤 뉴욕에서 건축가로 일하다가 1959년 미국인 줄리아

멀록과 결혼했다.
고종의 마지막 아들인 덕혜옹주는 1912년 고종과 후궁 사이에서 태어났다.

천황의 사랑을 받는 행복한 어린 시절을 보냈지만 1925년 일본으로 유학을 보내어 1931년 일본 백작과 강제로 결혼했다. 정신병을 앓다가 1950년대 초 남편과 이혼했다.

망명한 왕족이

1926년 순종이 죽은 후 이은은 창덕궁 이왕이 되었으나 그의 아내 마사코옹주가 자서전에서 “여러 차례

방한했지만 살 수 없었다.

물론 일본이 한국을 통치하는 동안 조선 왕실을 백성과 분리시켜 일본 왕실에 동화시키려는 것이 일본의

정책이었습니다.”

제2차 세계대전으로 1943년 이후 한국을 방문할 수 없었습니다.

일본의 패전으로 그의 아들 덕혜와 그의 아들은 왕위를 박탈당하고 무국적자가 되었습니다.

한국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그들의 소망은 잠재적 경쟁자를 한국으로 받아들이려 하지 않았던 이승만 대통령에

의해 좌절되었다. 그래서 그들은 일본 국민이 되었습니다.

1961년 이은은 “뇌졸중으로 영구 실명하게 되었다.”

이러한 불행에도 불구하고 1961년 박정희가 쿠데타를 일으켜 집권한 이후 귀국 가능성이 높아졌다.

박정희는 재빨리 정부에 이순신의 병원비를 부담하게 했고, 1961년 11월 도쿄를 방문했을 때 꽃을 보냈다.

전왕에게. 그 대가로 마사코는 박을 불렀다.

“생활비는 한국 정부가 책임진다고 하시며 형편이 좋을 때면 언제든지 귀국하겠다고 하셨습니다.

남편의 건강을 가장 걱정해주시고 친절하고 동정적으로 말씀해 주셨습니다.”

그들의 운명이 마침내 바뀔 수도 있다는 것이 분명해졌습니다.

1962년 1월 전 덕혜옹주가 한국으로 귀국한 최초의 왕실 일원이 되었지만 마사코에 따르면 “수년간 정신병원에

수감되어” 자신이 귀국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던 것 같다. 13세 이후 처음으로 고향에 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