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브릴 라빈 “아직도 장보기”

에이브릴 라빈 을 이야기한다

에이브릴 라빈

Avril Lavigne의 잘못된 편에 서고 싶지 않을 것입니다.

데뷔 앨범 Let Go로 무대에 오른 지 20년이 지난 지금, 그녀의 음악은 그 어느 때보다 경쾌하고 직설적입니다.

Exes와 적들은 환희에 찬 표정으로 파견됩니다. 그녀는 최근 싱글인 Bite Me에서 “숨을 참지 마세요 /
당신은 여전히 ​​말에 질식하고 있으니까요”라고 으르렁거립니다. 그녀의 감정이 명확하지 않은 경우
또 다른 신곡으로 간단하게 “너만 생각하면 토하고 싶다”.

Love Sux라는 노래는 동료 뮤지션인 Pete Jonas와 헤어진 후 쓴 Lavigne 7집 앨범의 타이틀 트랙입니다.

“내가 Love Sux를 썼을 때 나는 잠시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합니다. “정말 지쳤고
사랑에 지쳤습니다. 이별을 겪었고 내 감정은 ‘어, 다시는 안 돼’였어요. 아시죠?

에이브릴

“관계는 쉽지 않습니다. 그리고 저는 제가 겪었던 끔찍한 일에 대해 생각해 볼 시간이 있었습니다.”
현재 37세인 이 스타는 이전에 Nickelback의 프론트맨 Chad Kroeger 및 Sum 41 로커인 Deryck Whibley와 결혼한 적이 있습니다. 이별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그녀는 그녀의 보다 보복적인 가사가
건전한 유머로 작성되었다고 강조합니다.” 이 시점에서 나는 그냥 이런 것들에 대해 화를 내는 것보다 웃는
법을 배운다. 그리고 그것이 나를 실망하게 하는 것.”

그러나 동료 Canuck Alanis Morissette가 자랑스러워할 아이러니하게도 Lavigne의 이별 노래 앨범 계획은 그녀의 공동 프로듀서인 펑크 음악가 Mod Sun에게 반하면서 무산되었습니다.

그것이 나를 실망하게 하는 것

그녀는 그것에 저항하려고 노력했지만(“내가 가장 많이 시도한 것”이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부인할 수 없는 연결이 있었습니다. 다른 관계의 끝을 쓰면서 그러한 감정을 탐색하는 것이 결국 이 앨범의 가장 부드러운 노래에 영감을 주었습니다.그것이 나를 실망하게 하는 것그녀는 그것에 저항하려고 노력했지만(“내가 가장 많이 시도한 것”이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부인할 수 없는 연결이 있었습니다. 다른 관계의 끝을 쓰면서 그러한 감정을 탐색하는 것이 결국 이 앨범의 가장 부드러운 노래에 영감을 주었습니다.

그녀는 피아노가 리드하는 Dare To Love Me에서 노래를 불렀습니다. “왜 내 마음을 여는 것이 이렇게 힘들까요?” 라빈은 이 노래를 비공개로 유지하기 위해 스스로 작곡했습니다. 그녀의 공동 작업자인 Travis Barker(펑크 악당 Blink-182)와 John Feldman(캘리포니아 스카 밴드 Goldfinger의)이 이를 알게 되면서 상황이 바뀌었습니다.

그녀는 “나는 정말로 그것을 꺼내고 싶지 않았지만 소년들은 그것을 좋아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그들은 ‘아니요, 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것입니다. 당신이 그것을 입어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에이브릴 “이렇게 초자연스럽고 취약한 노래가 하나 있다는 것이 좋습니다. 그것은 정말로 당신의 벽을 열고
무너뜨리는 것에 관한 것입니다.”

팝펑크의 새로운 물결
Lavigne의 마지막 앨범(Lyme Disease로 죽을 뻔한 경험 후에 작성됨)의 무겁고 카타르시스적인 가사 이후, Love Sux는 그녀가 가장 잘 알려진 스케이트펑크 사운드로 돌아가는 것을 봅니다.

새로운 세대의 여성 스타들 사이에서 Lavigne의 대담한 팝 록 뱅가에 대한 새로운 감사와 일치하는 타이밍은 완벽합니다.

2021년 영국에서 가장 많이 스트리밍된 노래인 Olivia Rodrigo의 Good 4 U는 Sk8r Boi 및 What The Hell과 같은 노래에 분명한 빚을 지고 있습니다. Willow Smith는 Lavigne을 주요 영향으로 인용했습니다. Billie Eilish가 2019년 처음 스타를 만났을 때 그녀는 Instagram에서 “지금의 나를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선언했습니다.

캡션을 읽었을 때 Lavigne은 “와우”라고 말했습니다. “그건 미친 짓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