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이 떠나는 걸 막아라’

‘젊은이 떠나는 걸 막아라’

PUTRAJAYA: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에서 “돈이 되는 급여”를 구하는 젊은 말레이시아인들이 인신매매 신디케이트의 희생

젊은이

토지노사이트 제작 자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해 말레이시아를 떠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NGO는 말합니다.

탄 스리 무사 하산 전 경찰 감찰관이 이끄는 NGOS는 인신매매 피해자 가족 30여 가족과 함께 말레이시아인을 노리는 조직을 중단하고 이미 이들 국가에 갇힌 사람들을 구할 것을 총리에게 요청하고 있습니다.

NGO는 Datuk Seri Ismail Sabri Yaakob이 해당 국가의 당국이 이러한 신디케이트와 공조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개입하기를 원합니다.

Musa는 40세 이하의 말레이시아인들이 단순히 이들 국가에 가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태국에서라도 납치될 수 있기 때문에 이들 국가에, 심지어 태국에도 가지 못하도록 하는

예방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Musa는 어제 말레이시아 국제 인도주의 기구(MHO) 및 Semboyan Malaysia 소비자 협회와

함께 총리실에서 Ismail Sabri에게 각서를 제출했습니다.

“강제 노동만 하는 것이 아닙니다. 장기매매와 매춘에 대한 우려도 있다.

‘젊은이 떠나는 걸 막아라’

그는 “나는 또한 이러한 신디케이트 뒤에 있는 사람들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아세안 데스크가 있는 부킷 아만(Bukit Aman)에 접근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총리와 정부가 이제 이들 국가의 문제에 대해 아세안 지도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개입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MHO 사무총장 Datuk Hishamuddin Hashim은 신디케이트가 다른 신디케이트와 다르게 운영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자국 당국의 보호를 받습니다. 탈출에 성공하고 현지 경찰의 도움을 구한 말레이시아인은 대신 신디케이트 리더와 요원에게 다시 보내집니다. 경찰에 신고하면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습니다.

“총리가 즉각 개입해야 합니다. 그는 전통적으로 거래에 사용되었던 아세안 플랫폼을 사용해야 한다”고 언론에 말했다.

앞서 그는 이 문제를 내무부와 외교부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은 하루 20시간 노동을 강요받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그들은 벌로 감전사를 당하고 가족에게 도움을 요청합니다.

피해자 중 한 사람의 어머니는 주장을 확인했습니다. more news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에서 들은 공포스러운 이야기는 모두 사실입니다.” 친구의

권유로 아들을 설득해 인질로 잡혀간 어머니는 외쳤다.

“더 이상 감정을 억제할 수 없습니다. 총리가 우리와 우리 아이들을 돕기 위해 뭔가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녀는 언론에 “제발 우리 아이들이 이런 나라에 가지 못하게 해주세요”라고 말했습니다.

이름을 밝히기를 거부한 또 다른 여성은 아들의 시련에 대해 말했습니다.

그녀는 유창한 영어를 구사하는 29세의 이 청년이 미국과 캐나다에서 사기를 치는 데 이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내 아들은 영어를 할 수 있기 때문에 귀한 존재로 여겨진다. 그는 우리와 통신하기 위해 사기 전화를 걸 때 사용된 전화를 사용했습니다.

그녀는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20시간 동안 일하게 했고,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면 때리고 테이블에 사슬로 묶어서 손만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 남자는 번역가 일을 하기 위해 7월에 방콕으로 떠났다. 방콕에 도착하자 그는 약물을 주사하고 납치됐다고 여성은 말했다.

그녀는 구조 노력이 무의미할 것이기 때문에 말레이시아 공항에서 뭔가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