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gots는 요코하마의 차이나 타운에서

Bigots는 요코하마의 차이나 타운에서 레스토랑을 목표로합니다.
요코하마—중국인을 “병균”으로 모욕하고 일본을 떠나라는 증오로 가득 찬 편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전혀 보고되지 않은 요코하마 차이나타운에 있는 레스토랑 최소 4곳에 발송되었습니다.

Bigots는

카지노 제작 익명의 편지에는 우에노, 시나가와 등 도쿄 지역의 소인이 찍힌 우표가 실려 있었다.more news

내용은 똑같았고 A4용지에 빨간 글씨로 “중국인은 쓰레기야! 세균! 악마! 폐가 되는 행위! 당장 일본에서 꺼져!”

요코하마 차이나타운 개발협동조합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일본 전역에 퍼지기 시작한 이후 방문객 감소로 사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노동자들의 고통을 더한 편지. 내용은 동일하며 A4-4에 빨간 글씨로 쓰여 있었다. 크기의 종이 : “중국인은 쓰레기입니다! 세균! 악마! 폐가 되는 행위! 당장 일본에서 꺼져!”

요코하마 차이나타운 개발협동조합에 따르면 이 편지는 코로나19가 일본 전역에 퍼지기 시작한 이후 방문객 감소로 사업체가 타격을 입은 지역 노동자들의 고통을 더했다.

차이나타운의 한 노동자는 “나는 속상하고 분노를 넘어선 기분이 들었다”고 말했다.

약 400명의 회원이 있는 협회에 따르면 차이나타운의 사업자들은 중국과 관련된 사회적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종종 괴롭히는 전화와 편지를 받는다.

중국집 가이인카쿠의 주인은 3월 4일 자신이 받은 편지 내용을 트위터에 올렸다. 많은 답변이 차이나타운에 대한 친절과 격려의 말을 전했습니다.

차이나타운의 한 노동자는 “나는 속상하고 분노를 넘어선 기분이 들었다”고 말했다.

약 400명의 회원이 있는 협회에 따르면 차이나타운의 사업자들은 중국과 관련된 사회적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종종 괴롭히는 전화와 편지를 받는다.

Bigots는

중국집 가이인카쿠의 주인은 3월 4일 자신이 받은 편지 내용을 트위터에 올렸다. 많은 답변이 차이나타운에 대한 친절과 격려의 말을 전했습니다.

협회장인 다카하시 노부마사(61)씨는 “차이나타운은 일본인과 중국인이 함께 만들어가는 곳”이라고 말했다. “지금은 이곳에 올 수 없을지 모르지만 마음으로라도 우리를 지지해 주었으면 합니다.”YOKOHAMA—중국인을 세균이라고 모욕하고 일본을 떠나라는 증오심 가득한 편지를 적어도 4곳에 보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이 보고되지 않은 지역인 요코하마 차이나타운의 한 식당.

익명의 편지에는 우에노, 시나가와 등 도쿄 지역의 소인이 찍힌 우표가 실려 있었다.

내용은 똑같았고 A4용지에 빨간 글씨로 “중국인은 쓰레기야! 세균! 악마! 폐가 되는 행위! 당장 일본에서 꺼져!”

요코하마 차이나타운 개발협동조합에 따르면 이 편지는 코로나19가 일본 전역에 퍼지기 시작한 이후 방문객 감소로 사업체가 타격을 입은 지역 노동자들의 고통을 더했다.

차이나타운의 한 노동자는 “나는 속상하고 분노를 넘어선 기분이 들었다”고 말했다.

약 400명의 회원이 있는 협회에 따르면 차이나타운의 사업자들은 중국과 관련된 사회적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종종 괴롭히는 전화와 편지를 받는다.

중국집 가이인카쿠의 주인은 3월 4일 자신이 받은 편지 내용을 트위터에 올렸다. 많은 답변이 차이나타운에 대한 친절과 격려의 말을 전했습니다.